중기부,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 구축으로 소공인 지원정책 강화
중기부,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 구축으로 소공인 지원정책 강화
  • 박현 기자
  • 승인 2019.06.12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소상공인신문=박현 기자]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소공인* 집적지 활성화와 혁신성장 기반 조성을 위해 총 165억원을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 구축에 투입한다.
 
 * 소공인 : 제조업을 영위하는 상시 근로자수 10인 미만의 소규모 사업체
 
복합지원센터는 같은 업종의 소공인 밀집도가 높고 복합지원센터 설치 시 고부가가치 창출이 예상되며, 사업효과가 기대되는 2곳의 지자체를 올해 선정한다. ‘22년까지 총 10개*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구축 계획(누계) : (’19년) 2곳 → (’20년) 5곳 → (’21년) 8곳 → (’22년) 10곳
※ 사업비 규모 : 1곳당 국비 25억원과 지자체 매칭비 25억을 합해 총 50억원
 
복합지원센터는 규모의 영세성, 설비 노후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공인들에게 스마트장비 활용 및 제품개발, 전시․판매, 온라인 마케팅 등을 일괄 지원할 계획으로 구체적인 지원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째, 소규모 작업장에서 구비하기 어렵고 신소재 개발이나 샘플제작에 필요한 특수설비와 첨단기기를 구축하여 3D설계, 역설계, 이미지 모델링, 제품설계, 디자인 등 장비활용과 제품개발을 지원한다.
둘째, 온라인 판매, SNS 마케팅 등에 필요한 콘텐츠(사진, 동영상 등) 제작을 위한 스튜디오를 마련하고, 우수소공인 제품 전시․판매장도 구성하여 판로확대를 지원한다.
 
셋째, 소공인간 협업을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위해 협업공간을 조성하고, 소공인 제품에 대한 이해 제고와 구매욕구 제공을 위한 제조체험, 고객휴게 공간 등을 마련한다.
 
또한, 복합지원센터 지원과 별도로 소공인 집적지 7곳 내외를 선정하여 공동기반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공동기반시설은 공용장비, 공동 창고․작업장 등 기반시설 구축을 위해 총 115억원이 지원될 계획으로 소공인의 조직화와 협업화를 유도하고, 집적지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16개 지역*을 지원했다.
 
 * 서울(문래, 종로, 성수, 독산, 성북동), 경기(시흥, 양주, 용인, 군포, 포천) 강원(강릉, 주문진, 사천), 청주(중앙동), 부산(범일동), 대구(대봉1동)
 
한편, 이번에 선정하는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 구축지역 소공인에게는 소공인 판로 및 기술지원 사업 참여시 가점을 부여하여 우대한다.
 
중기부 김형영 소상공인정책관은 “올해부터 시작하는 복합지원센터 구축을 통해 집적지 소공인에게 기획부터 디자인, 제품개발, 전시․판매까지 일괄 지원이 가능하게 되었다”라면서,
 
“지자체와 함께 집적지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지원을 대폭 강화하여 지역 제조업 활성화는 물론, 소공인의 경쟁력 향상 및 혁신성장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사업공고 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www.mss.go.kr),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www.semas.or.kr), 소상공인마당(www.sbiz.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