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시장, "QM6 구매해 르노삼성 회복에 힘 보태겠다"
오거돈 시장, "QM6 구매해 르노삼성 회복에 힘 보태겠다"
  • 이유민 기자
  • 승인 2019.07.10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산시, 르노삼성 임단협 조인식 맞춰 지원대책 발표

[부산소상공인신문=이유민 기자] 부산시가 르노삼성의 노사 임금․단체협상을 크게 환영하는 동시에 노사 상생과 화합의 분위기를 지역경제 활력 회복의 계기로 삼기 위해 지원대책을 내놓았다.

시에 따르면, 지난 14일 노사합의안이 노동조합원 찬반투표 가결된 후 르노삼성 부산공장이 정상가동에 돌입했으며, 노사 양측이 장기간 끌어오던 임단협 타결 조인식을 열었다.

시는 르노삼성 지원을 위해 우선 생산물량 확보 및 판로 지원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사측과 협의해 오거돈 시장이 직접 프랑스 르노 본사를 방문, 부산공장 생산물량 배정확대 등을 요청하고, 부산에 있는 관공서를 대상으로 관용차량 지역제품(Made in busan) 사주기 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부산 청춘드림카 사업(‘18~’22, SM3 Z.E 300대, 46억원)과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활용한 ‘부산 청춘희망카 사업’ 등을 강화하기로 하고, 올해부터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의 시비보조금을 기존 206만원에서 250만원으로 상향 조정한다. 또한, 차세대 친환경 파워트레인 시스템 생산공장 부산 유치를 위해 2020년부터 2021년까지 연구개발비 30억 원 지원을 검토하는 등 부산공장 생산물량 확보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둘째, 4차 산업 혁명시대를 맞아 급변하는 자동차산업 추세에 맞춰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및 커넥티드카 등 미래 차의 관련기술을 지역 부품기업이 확보하고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준비한다. 연구․개발(R&D) 사업을 기존 3개 사업 44억 원에서 4개 사업 95억 원으로 확대하며, 특히 르노삼성 협력업체에는 자동차부품기업 긴급자금 특례보증 지원한도를 8억 원에서 10억 원으로 확대하고, 지원 대상 업종 매출비중을 30% 이상에서 20% 이상으로 조건도 완화한다. 

셋째, 미래 차 산업생태계 구축을 위해 친환경차 부품융합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자동차산업은 기존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로 패러다임이 급속히 변하고 있으나, 지역 부품기업은 친환경차 생산율이 10% 이내로 친환경차 산업 생태계 조성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시는 강서구 미음에 있는 국제산업물류도시에 친환경차 부품 융합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부산테크노파크에 전기차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안전편의부품 고도화 기술지원을 위한 장비도 2020년부터 2022년까지 국·시비 98억 원을 투입해 보강할 계획이다.

오거돈 시장은 “조인식을 축하하는 의미로 저부터 QM6를 사겠다. 저의 구매로 빠른 회복에 힘을 보태려 한다. 나아가 르노삼성이 지역의 중심 기업으로 바로 설 수 있도록 시가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 르노삼성도 건전한 노사문화를 정착하고 협력업체 지원도 강화해, 좋은 일자리를 많이 창출해주길 바란다. 부산 시민의 자랑과 자부심이 되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