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방문 외국인 관광객 400만명 유치 목표
부산방문 외국인 관광객 400만명 유치 목표
  • 이유민 기자
  • 승인 2019.07.10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매머드급 국제행사 개최 기회 활용, 글로벌 관광도시 브랜드 인지도 제고

[부산소상공인신문=이유민 기자] 부산시는 2021년까지 400만 명 유치를 목표로 관광 홍보마케팅 혁신방안을 마련하고 하반기부터 본격 추진한다.

시는 최근 온라인 여행사, 저가항공 등의 발달로 글로벌 여행 트렌드와 관광산업 구조가 급변함에 따라 시대적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부산의 여건에 맞는 전략적 홍보․마케팅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인식하고 혁신방안을 마련했다.

마케팅 기법의 획기적 개선으로 예산 절감, 성과 극대화 도모 

대규모 오프라인 여행사를 대상으로 추진해 오던 해외설명회는 인센티브 기업, 동호회 등 외국인개별관광(FIT), 특수목적관광(SIT)을 대상으로 하는 소규모 설명회로 전환하고, 주한 외신기자단 등 해외 주력 매체, 영향력 있는 인사를 부산으로 초청, 직접 부산의 매력을 체험하고 현지에 전파할 수 있는 팸투어를 확대 추진한다.

고부가 특화상품 개발, 프로모션을 통한 관광수익 증대 

올해 연이은 메머드급 국제행사의 부산유치를 기회로 한류(BOF), 축제(국제영화제∙불꽃축제), 게임(지스타∙이스포츠경기대회) 등 부산만이 가진 매력적인 자원을 활용한 프리미엄 상품을 개발하여 참가 국가별 영향력 있는 인사를 대상으로 기획 팸투어 개최한다.

국제행사 기간 중에는 한국관광공사 등 정부와 공동으로 글로벌 한류스타 초청 ‘케이팝(K-pop) 콘서트+팬미팅’을 개최할 계획이며, 싱가포르 신규취항(5월), 베이징 제2공항인 따싱(大興)국제공항 개항(9월) 등에 맞춰 관련 도시 운항 항공사 및 글로벌 온라인 여행사 등과 공동 프로모션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지속가능한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주력시장 안정화 및 시장 다변화 지속 추진 

일본, 중국, 대만 등 주력시장의 경우 ▲(중국) 단체관광 전면 허용에 대비하여 현지 설명회 개최 및 박람회 참가, 정부 관계자 교류 확대를 통해 유통채널을 정비하고, 소비력이 강한 2030세대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설명회를 개최하는 한편, 현지 왕홍('왕뤄홍런(网络红人)'의 줄임말로 온라인 상의 유명인사), 인기 1인 크리에이터 등을 초청해 방송 촬영 및 현지 홍보를 확대한다. ▲(일본)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新)한류 붐이 다시 일고 있는 기회를 적극 활용하여 미식, 웰니스, 한류 특화상품을 개발 홍보한다. ▲(대만) 2040여성, 가족관광, 고소득 노년층 등 대상 한류, 쇼핑, 온천, 미식, 웰니스 등 맞춤형 고부가 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정부의 신남방․신북방 정책과 연계하여 동남아시아 및 러시아∙중앙아시아 주요 국가들을 대상으로 의료관광, 체험형 웰니스 상품 등 맞춤형 마케팅을 강화하는 한편 내년부터 운항 예정인 부산~헬싱키 직항노선 개설 대비 구미주 시장 개척을 위해 익스피디아, 트립어드바이저, 에어비앤비 등 글로벌 온라인 여행포털과 공동 프로모션을 추진할 계획이다.

글로벌 관광도시 브랜드 제고 

국내외 TV 드라마, 인기예능 프로그램 유치 및 지원 사업을 확대하고, 방탄소년단(BTS) 등 글로벌 한류스타 연고지, 카페투어 명승지 등 부산만이 가진 관광콘텐츠를 적극적으로 상품화할 계획이며 특히 대형 국제행사 기간 중에는 특별 환대주간 운영, 현지어 관광안내서비스 확대 등 친절환대 캠페인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난 6월 15일 개최된 방탄소년단(BTS) 부산 팬 미팅을 계기로 방탄소년단 멤버(정국, 지민)의 연고지와 방문지(시민공원, 이우환공간)를 투어코스로 개발, 국내외에 적극 홍보할 계획”이라면서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7월), 엘피지에이(LPGA)투어(10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11월), 동아시안컵 국제축구대회(12월) 등 연 이어 개최되는 대규모 국제행사를 기회로 부산의 매력을 세계 각국에 적극 홍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