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 정상회의 목전, 10개국 대사 초청 간담회
한-아세안 정상회의 목전, 10개국 대사 초청 간담회
  • 이유민 기자
  • 승인 2019.07.19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거돈 시장 "우호협력 증진 및 동아시아 항구적인 평화정착" 당부

[부산소상공인신문=이유민 기자] 오는 11월에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개최를 앞두고 부산시가 10개국 대사들을 초청한다.

오거돈 시장은 7월 6일 부산시장 관사인 열린행사장에서 주한 아세안 10개국 대사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는다.

오찬 간담회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통해 한국과 아세안 간 협력관계 구축 및 우호증진을 위해 마련됐다.

식전 칵테일 리셉션을 통한 참석자들의 자연스러운 만남을 시작으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홍보영상 상영, 회의 개요 및 추진경과 발표, 오거돈 시장과 주한 아세안 대사단 대표의 환영사, 부산시립예술단의 성악공연, 서정인 외교부 준비기획단장 등의 건배제의, 기념사진 촬영 순으로 진행된다.

오거돈 시장은 지난 2월 서울에서 주한 아세안대사 초청 만찬을 개최해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산유치 협조를 당부했으며, 3월에는 아세안 사무국이 위치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수라바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등 아세안 3개 도시를 방문, 정상회의 부산유치의 당위성을 알리며 도시외교를 펼친 바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통해 한국과 아세안의 관계가 실질적으로 발전하고, 동아시아의 항구적인 평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적극적인 관심과 응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