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의 희망 직종은 어떻게 변화하고 있을까?
청년들의 희망 직종은 어떻게 변화하고 있을까?
  • 박현 기자
  • 승인 2019.05.09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 동안 워크넷에 등록된 청년 구직 건수 1천만 건 분석

[부산소상공인=박현 기자] 공공부문 대표 취업 누리집 워크넷에 2014년~2018년의 기간에 등록된 30대 이하 청년 구직자의 구직 건수 1,0529,365건을 분석한 결과, 사회복지 및 보건.의료 관련 직종의 구직자가 증가하고 있으며, 응용소프트웨어 개발자, 생명과학 연구원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관련 유망 직업들도 일부 구직 희망이 늘고 있다. 워크넷은 구인·구직자에게 각종 일자리 정보 제공을 통한 취업지원서비스를 온라인으로 제공하는 국가 취업지원 포털로 1998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고용복지+센터를 방문한 실업급여 수급자 및 취업성공패키지 참여자 등 많은 구직자들이 워크넷을 통해 취업 활동을 하고 있고, 공공서비스 특성 상 많은 중소기업 들도 워크넷을 이용하고 있으며, 민간사이트 및 유관기관과 연계하여 대기업과 공공기관의 일자리 정보도 계속 늘려가고 있다.20대 이하 구직자들의 희망 직종을 보면 총무사무원, 경리사무원 등 경영·회계·사무관련 직종이 꾸준히 상위권에 위치하고 있으나, 점차 감소하는 추세이다.

사회복지 및 보건·의료 관련 직종들은 전반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사회복지사의 경우 2014년 18등에서 2018년 14등으로 상승하였고, 물리 및 작업치료사는 65위에서 30위로 상승하였다. 웹개발자 및 4차산업혁명 시대에 따른 유망 직업 중 하나인 응용소프트웨어 개발자 등 소프트웨어 개발자도 상승 추세이다. 20대 청년 구직자들의 선호가 떨어지고 있는 직종도 있다. 제도사(캐드원)은 2014년 9위에서 2018년 15위로 하락하였고, 영업 및 판매 관련 관리자도 24위에서 73위로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다.

30위권 밖에서도 의미 있는 변화를 보이는 직종들이 있다. 애견인 증가에 따라 수요가 많아지고 있는 애완동물 미용사는 2014년 전체 121위에서 2018년 90위로 상승하였다. 30대 구직자도 경리사무원, 총무사무원 등 경영·회계·사무관련 직종이 상위권에 위치하고 있다. 사회복지 및 보건·의료 관련 직종들은 20대와 마찬가지로 전반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사회복지사의 경우 2014년 21위에서 2018년 11위로 상승하였고, 보육교사는 12위에서 9위로 상승하였다

또한, 금속공작기계 기능직, 기계공학 기술자, 용접원 등 기능직들도 일부 상승하고 있다. 반면, 영업 및 판매 관련 관리자는 9위에서 29위로, 미용사는 27위에서 49위로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다. 30위권 밖에서도 의미 있는 변화를 보이는 직종들이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따른 유망직업 중 하나인 생명과학 연구원은 173위에서 111위로 상승하였다.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 구직자는 가까운 고용복지+센터를 방문하면 심층상담 등 밀착 취업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고용복지+센터에서는 전담 일자리발굴팀을 운영하여 청년 구직자들을 위한 좋은 일자리 발굴을 추진하고 있으며,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구인·구직의 만남의 날’ 을 상시 개최하는 등 청년 구직자들을 위한 취업 기회를 늘려주고 있다.

김영중 고용서비스정책관은 “고용복지+센터에서는 청년 등 대상별로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부혁신 과제인 구인·구직 정보 분석으로 다양한 정보 제공 및 맞춤형 취업지원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