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소상공인 브랜드 개선 사업 「함, 바까보까」 지원규모 확대
부산시, 소상공인 브랜드 개선 사업 「함, 바까보까」 지원규모 확대
  • 부산소상공인신문
  • 승인 2020.01.0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유브랜드 디자인 개선 사례
두유브랜드 디자인 개선 사례

[부산소상공인신문=최단비 인턴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와 부산경제진흥원이 지역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브랜드 디자인을 비롯한 5개 분야 10개 패키지 사업의 개선을 통해 영업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부산시는 지난해 12월 10월 소상공인 비즈니스 플랫폼 , 바까보까를 구축한 후, 브랜드개선 시범사업으로 시각디자인과 포장패키지, 사진 및 영상촬영, 편집디자인, 세무회계 분야별 신청을 받았다. 그결과 100건의 사전 목표치가 일주일 만에 마감돼 30건을 추가 지원할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다.

 

부산시의 소상공인 브랜드개선 지원사업은 브랜드 마케팅에 취약한 소상공인이 쉽고 간단하게 브랜드를 개선해 부가가치를 높이게 할 뿐만아니라, 지역의 소상공인에게도 일감을 제공하기 위해 시작한 사업이다. 지원을 받는 수요자는 물론 공급자도 지역업체로 제한해 지역에서 활동하는 128개의 업체와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등 양쪽 모두 만족도가 높았다.

 

130건 중 브랜드디자인(21.5%) 신청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패키지디자인(18.5%), 제품디자인(17.0%) 순으로 나타났다. 대기수요가 많아 부산시는 이번 130건에서 2020년에는 380건으로 지원 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특히 소상공인이 필요로 하는 분야에 대해서는 지원비율을 높일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다양한 소상공인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다. 부산의 23만 소상공인(2017년 통계청 사업제조사 기준) 전체가 정책을 체감하기는 쉽지 않을 수 있으나, 브랜드개선과 같이 매출향상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는 정책을 계속해서 발굴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2019년도 LINC+사업의 연구비로 진행되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