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방고용노동청, 추락사고 예방 안전점검 및 기획감독 실시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추락사고 예방 안전점검 및 기획감독 실시
  • 이유민 기자
  • 승인 2019.05.09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산, 울산, 경남 280여 곳의 건설현장 대상 추락방지 안전시설 설치 여부 불시감독 실시
▲ 추락사고 안전 점검 (사진=부산고용노동청)
▲ 추락사고 안전 점검 (사진=부산고용노동청)

[부산소상공인신문=이유민 기자] 19.3.27.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 승강기 교체 작업 중 18층에서 추락사고로 사망2명,

19.4.20. 경남 김해시 ○○아파트 신축현장 옥상 방수작업 중 40미터 아래로 추락사고로 사망1명등 추락사고가 잇따른 가운데 부산지방고용노동청은 부산광역시 연제구에 있는 롯데건설(주) 연산6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건설현장에서 건설현장 추락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점검을 실시하였다.

이번 점검은 부산지방고용노동청장, 롯데건설(주) 영남권 총괄담당임원 및 현장소장 등 20여명이 참석하여 추락, 낙하물에 의한 안전조치 상태 등을 점검하고, 건설현장에서의 추락사고 예방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건설업 사고사망자 중 추락에 의한 사망자 비율: (’15년) 58.8%(257명) → (’16년) 56.3%(281명) → (’17년) 54.5%(276명) → (’18년) 60%(290명)등 매년 추락 사고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점검이었다.

그리고, 부산지방고용노동청은 건설현장 추락사고 예방을 위하여 2019년 5월 13일 부터 5월 31일까지 부산, 울산, 경남 280여 곳의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추락방지 안전시설 설치 여부 등에 대한 불시감독을 실시한다.

감독 전 건설현장에 계도기간(4.23.~5.10.)을 두고 자율점검표 및 재해예방대책 리플릿 등을 배포하여 자율개선을 유도할 예정이다.

감독대상 건설현장은, 근린생활시설, 단독·다세대 주택 등 추락사고 위험이 높은 120억 미만의 중·소규모 현장을 우선 선정하여 ‘작업발판’, ‘안전난간’, ‘개구부 덮개’ 등 추락방지 안전시설 및 ‘개인 보호구(안전대, 안전모, 안전화) 지급·착용여부‘ 등에 집중 감독한다. 

안전관리가 불량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행‧사법처리, 작업중지 등 엄정 조치하고, 위반사항이 개선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확인 할 방침이다.

 

추락사고 안전 점검 (사진=부산고용노동청)
추락사고 안전 점검 (사진=부산고용노동청)

최기동 부산지방고용노동청장은 “건설현장은 다양한 공정이 여러 곳에서 동시에 이루어지고 있으며 특히, 고소작업이 많아 추락에 의한 사고발생 위험이 높다.”고 하면서, 건설현장에서 “원·하청 및 노·사가 작업발판, 안전난간 설치 등 추락재해 발생 위험요인에 대한 안전조치를 철저히 하여 건설현장에서 추락 등으로 인한 산업재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하여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