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베트남 달랏시와 환경행정 교류협력 체결
창원, 베트남 달랏시와 환경행정 교류협력 체결
  • 안효민 기자
  • 승인 2019.05.10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소상공인신문=안효민 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8일 창원시청에서 베트남 달랏시부시장(응우엔 반손) 등 방문단과 한국생태환경연구소 관계자가가 참석한 가운데 환경·농업·생태관광 등 우호협력 양해각서(MOU)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사)한국생태환경연구소가 세계자연기금(WWF) 지원을 받아 달랏시 도랑살리기 사업에 참여해, 달랏시 관계자가 창원시 도랑살리기 등 수질관리정책 등에 대한 벤치마킹을 위한 방문으로 이뤄졌다.

주요 내용은 ▲달랏시의 수질환경 개선을 위한 기술자문 지원 ▲지속가능한 도시발전을 위한 우호증진 및 국제교류 활성화 ▲환경·농업·생태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협력을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달랏시 방문단은 7일 용지호수, 창원천·남천의 도심지내 수질관리 실태와 탄소제로하우스 등을 둘러봤다. 8일 낙동강유역환경청에서 열린 도랑살리기 국제워크숍에도 참여해 창원시 도랑살리기 등 수질개선 경험과 노하우를 전수 받았다.

베트남 달랏시는 호찌민시에서 북동쪽으로 300㎞가량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온화한 기후로 일년 내내 꽃이 핀다고 해 ‘영원한 봄의 도시’로 불린다. 지리적 이점으로 화훼산업, 커피농업 등이 발달했고, 한해 약 550만명의 관광객(내국인 95%)이 찾아와 관광산업도 꾸준히 성장해 베트남 내 대표 휴양지로도 떠오르는 도시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번 베트남 달랏시와의 교류협력 MOU 체결로 하천 수질개선 경험 공유뿐만 아니라 경제, 생태관광 등 다양한 분야로 교류협력이 확대돼 양 도시의 지속가능한 발전으로 이어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